野 교문위, '정윤회 파문' 맹공…김종 문체부 2차관 출석 요구

[the300](상보)정윤회 관련 문체부 인사논란 의혹에 野 "경위 밝혀라" 총공세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윤회 파문'과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4.12.3/사진=뉴스1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야당 소속 위원들은 2일 정국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정윤회 파문'과 관련해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집중 압박했다. 야당 위원들은 구체적 정황을 알고 있다고 지목 받은 김종 문체부 제2차관의 출석을 요구했다.

야당 교문위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문위 전체회의에서 오전에 이어 오후에도 한 일간지가 '청와대가 정윤회씨를 위해 대한승마협회 감사 활동과 문체부 인사 활동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며 의혹을 보도한 것과 관련해 공세를 이어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속개된 전체회의에서 이같은 야당의 공세에 대해 "별도의 (감사) 보고서는 없는 걸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오전 회의에서 야당 의원들이 의혹을 제기하며 문체부와 청와대가 주고 받은 것으로 보이는 승마협회 감사 결과 보고서를 요구한 것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김 장관은 특히 해당 감사를 두고 논란이 됐던 체육계 비리 파문에 따라 체육계 전반에 진행됐던 감사일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장관은 "지난해 4개월에 걸쳐서 (체육단체) 2000곳 이상을 서면 또는 직접 감사했다"며 "승마협회도 마찬가지이고,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이랑은 관련이 없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또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이날 오전 일간지 보도를 인용, "청와대가 문체부에 승마협회에게 감사를 지시했고, 정윤회 측에 문제가 많다고 보고되자 해당 문체부 국장과 실장을 좌천성 인사내렸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전임 장관의 일이긴 하지만 인사는 장관의 고유 권한"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김 장관이 이같이 '상식적'으로 답변하자 설훈 교문위원장을 비롯해 야당 위원들은 태도와 내용을 문제삼고 나섰다.

교문위 야당 간사 김태년 새정치연합 의원은 당시 인사 조치된 문체부 체육국장과 담당 과장과 관련해 "정기 인사가 아니라 이례적으로 국과장이 동시 교체된 것이었다"며 "그 문제를 중심으로 해서 답변을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모든 단체의 비리와 관련된 보고 자료가 아니라 청와대의 하명으로 승마협회를 감사했던 자료를 요구하는 것"이라며 "엉뚱한 보고서를 얘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지켜보던 여당 간사인 신성범 새누리당 의원도 "(김 장관의 설명이) 의구심이 있고,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지만 의사진행발언이 아닌 질의를 통해 회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안민석 새정치연합 의원은 의혹과 관련, 일본 출장으로 참석하지 않은 김종 문체부 2차관의 출석을 요구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새정치연합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관련 문제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안 의원은 김 2차관이 담당 국장과 과장이 동시 인사 조치됐을 당시를 가장 정확히 아는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특히 김 2차관이 출석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서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김 2차관이 전날 일본 출장에 떠난 것에 대해 "지난 9월에 작성된 출장계획서는 참가 대상이 차관이 아니라 관광국장이었다"며 "상임위가 열리니 줄행랑 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2차관에 대한 출석 요구는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의 이어진 요청과 설 위원장의 동의로 이날 오후 6시30분 귀국 후 출석하기로 결정됐다.


한편, 김 장관이 "(의혹이 제기된) 보고서는 없다"고 답한 것과 관련, 유기홍 의원은 우상일 문체부 체육국장을 집중 추궁했다.


유 의원은 우 국장에게 당시 인사 조치된 전임 과장과 통화했냐고 추궁했고, 우 국장은 "오전에 과장과 통화했고, (승마협회 문제에 대해) '파악은 했지만 보고서 작성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감사는 이뤄졌지만 보고서는 작성되지 않았다는 이같은 답이 말이 되지 않는다며 다시 지적하고 나섰다. 유 의원은 "당시 국장과 과장이 출석할 필요가 있다"며 "회의 시간이 남아있으니 두 사람을 수배해 출석시키기로 조치해달라"고 주장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