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정윤회 문건, 루머수준…국가에너지 낭비해선 안돼"

[the300] 새정치민주연합 상설특검·국정조사 요구엔 "신속한 검찰수사 촉구"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은 현 정부 '비선 실세'로 지목돼온 정윤회씨 관련 동향 보고서 작성 및 외부 유출 논란에 대해 "루머 수준의 문건으로 국가 에너지가 낭비되는 상황으로 가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문건이 국정의 걸림돌이 돼선 안된다"며 "이 문제 때문에 온갖 풍문과 낭설이 시중에 나돌고 있어 걱정이다. 예산안 처리에 이어 공무원연금개혁·공기업개혁·규제개혁 등 산적한 현안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이런 문제는 진실이 뒤늦게 밝혀지더라도 세상은 과장된 거짓만 기억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엔 그러면 안된다. 관련 인사들이 이 문제를 검찰에 고소한 만큼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가려내고 신속히 매듭을 지어주기 바란다. 언론보도 문건으로 인해 산적한 국정현안이 미뤄지거나 국가 리더십을 흔드는 시도는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에 대한 야당의 상설특검·국정조사 요구와 관련해선 "모든 건 절차가 있다"며 "(상설특검은) 검찰 수사가 미진할 때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 그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것이다. 고발 당사자가 있고 국민이 관심 갖는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검찰에서 신속하고 정확하게 조사할 것을 촉구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도 이날 회의에서 "청와대 문건 유출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두 협조하고 있기 때문에 국정현안에 대해 여야의 정치적 공세는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내심을 갖고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진중한 자세로 국정을 다루는 입장을 여야가 공히 가졌으면 좋겠다"며 "내일 예산안 통과를 계기로 해서 국회가 정상적으로 현안 문제에 집중하도록 원내대책을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