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朴대통령-與지도부 회동, 사실상 압박····유감"

[the300]"대통령 태도는 지나친 간섭·권위주위적 발상"

김성수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20일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의 회동에 대해 "국회에서 한창 (예산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를 불러 협조를 당부한 것은 사실상 압박을 가한 것이어서 유감"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김성수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대통령의) 이 같은 태도는 입법부에 대한 지나친 간섭이고 권위주의적인 발상이 아닐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새정치연합이 청와대의 회동 요청에 대해 시기가 적절하지 못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도 이런 일을 우려한 때문이었다"며 "특히 예산안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데도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가 단독 처리의 의중을 밝힌 것은 야당으로서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는 예산안 처리 시한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겠지만 원만한 국정 운영을 위해서는 충실한 심사가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야 간사와 황우여 교육부 장관이 누리과정 예산 편성에 합의했지만 새누리당 지도부가 이를 거부한 것에 대해 "새누리당이 누리과정 예산에 대한 여야 합의를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은 것은 청와대의 지침이 있었던 게 아닌가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새누리당은 청와대의 눈치를 보는 데 급급할 것이 아니라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자세로 야당과의 대화에 성실하게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등 여당 지도부와 회동을 갖고 조속한 FTA(자유무역협정) 국회 비준 동의와 공무원 연금개혁안의 연내 처리, 법정기한 내 예산안 처리를 거듭 당부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