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후 의원 "'오류 논란' 수능, 폐쇄형 출제방식 바꿔야"

[the300]"日반개방형, 美개방형 참고 필요…수능체제도 개편돼야"

정진후 정의당 의원./사진=뉴스1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정진후 정의당 의원은 20일 "대학수학능력평가의 합숙 출제 방식을 바꿔야 한다"며 "폐쇄형 방식을 반개방형 또는 개방형으로 전환하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해 수능 세계지리 8번 오류와 2015학년도 수능 출제오류 논란 등이 외부 출입과 연락을 끊고 수백명의 출제위원이 합숙 출제하는 방식에서 비롯됐다고 평가했다. 합숙에 응하는 인력풀이 제한되고, 충분한 검토도 어렵다는 지적이다.

정 의원은 이에 교육부의 지난해 정책연구 '대입제도 개선방안 연구'에서 소개한 일본의 반개방형 출제 체제와 문항 공모제, 문제은행 구축 등을 비롯해 궁극적으로는 미국의 개방형 출제 체제로 전환을 검토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또 1~2점 차에 수험생의 미래가 결정되는 상황에서 보안을 위한 합숙 출제 방식이 불가피한 측면도 있었다며 수능 체제 개편도 요구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절대평가로 바뀌고 있는 내신과 교원단체들이 제시하는 자격고사나 국가기초학력평가 등을 참고해 수능 개편이 검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