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안전특위 출범…6개월간 안전 '업그레이드' 활동

[the300] 전병헌 위원장 "무늬만 특위 안돼…안전 성과 낼것"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뉴스1

국내 안전시스템 점검 및 안전 관련 법률 제·개정을 위한 국회 안전혁신특별위원회가 17일 출범했다.

이날 열린 첫 회의에서 안전특위는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을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여야 간사는 김태원 새누리당 의원과 노웅래 새정치연합 의원이 맡기로 했다.

전 위원장은 이 날 첫 회의에서 "안전특위는 세월호 참사 이후 한국의 안전시스템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그간 특위는 (아무런 상과 없이) 특위로 끝난다는 말이 있다. 안전특위가 기존 '유명무실'한 특위 활동을 타파하고, 특위의 새로운 역할을 제시할 수 있도록 안전특위 의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그간 국회 특위 가운데 상당수는 처음 출범당시 거창한 목표에도 불구하고, '용두사미'가 되거나 아예 회의 자체 소집이 안 돼 이렇다 할 성과도 내지 못한 사례가 있었다.

이에 전 의원은 "전체 회의 이후 양당 간사와 함께 향후 일정에 대해 논의하겠다"며 "가급적이면 주 1회 주기적으로 특정 일시를 맞춰서 회의 효율성과 참석률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전특위는 지난달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신설을 의결하면서 출범했다. 위원장인 전 의원과 여아 간사인 김 의원, 노 의원 외에 강석호·김동완·김명연·김한표·이노근·이명수·함진규·황인자(이상 새누리), 김민기·신정훈·유은혜·은수미·전정희(이상 새정치), 정진후(정의당) 의원 등 총 17명이 내년 4월30일까지 활동한다.

안전특위는 세월호 참사 뿐 아니라 △경주 리조트 붕괴 △고양 버스터미널 화재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등 최근 잇달아 일어나는 안전사고의 원인 규정 및 관리실태 점검 작업을 맡는다. 이 과정에서 발견된 문제점 보완 및 예방 조치를 위한 법률 제·개정 작업도 함께 진행한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