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사자방' 국조, 비리와 부패 척결하는 원칙의 문제"

[the300]문재인 "권력형 비리···정부가 비호하려 들면 안돼"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사진=뉴스1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5일 4대강사업, 자원외교사업, 방위사업 등 이른바 '사자방' 비리 국정조사와 관련해 "비리와 부패를 척결하는 원칙과 정의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의 혈세를 낭비한 부패와 비리를 더이상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공무원연금 개혁의 연내 처리와 '사자방' 국정조사를 연계해 처리한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우 원내대표는 "'사자방' 비리 국정조사는 그 어떤 사안과도 연계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문재인 비대위원도 "'사자방' 비리로 인한 손해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고 그 끝을 알 수가 없다"며 심각성을 지적했다. 이어 "('사자방' 비리는) 권력의 개입 없이는 일어날 수 없는 권력형 비리"라며 "이같은 총체적 비리를 현 정권이 비호하려 든다면 우리는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를 비리 공범관계로 보고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비대위원은 이날 '사자방' 비리에 대해 △여당이 국회의 기본 의무인 국정조사에 즉시 응할 것 △3대 공기업 해외자산 매각 계획을 철회할 것 △정부 스스로 비리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전모를 밝힐 것 등을 제안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