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사자방' 간단한 사항 아냐···국정조사 검토할 것"

[the300]김재원 "방위사업 비리는 검찰에서 먼저 수사해야"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우)와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좌)/ 사진=뉴스1

새누리당은 4일 새정치민주연합이 강하게 주장해 온 이른바 '사자방'(4대강사업·자원외교비리·방위사업비리) 국정조사에 대해 당 차원에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이 같이 합의했다.

이와 관련,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주례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일명 '사자방'은 야당이 국정조사를 요구할 만큼 중한 사항이라고 주장하는데 우리도 간단한 사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수석부대표는 "4대강과 자원외교 비리와 방위사업 비리 문제는 성격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방위사업 비리는 중한 범죄"라며 "국정조사 전에 먼저 검찰에서 수사에 착수해야되는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여야는 이날 △'세월호 3법'을 오는 7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것 △한-호주, 한-캐나다 자유무역협정(FTA) 관련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하고 낙농업, 축산업 등 이해관계인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할 것 △여야간 쟁점이 없는 민생법안은 이달 중 우선 처리할 것 등을 합의했다.

또 최근 정국 최대 이슈인 공무원 연금 개혁과 관련해서 여당은 금년내 처리를 강하게 주장했고, 야당은 여야정과 이해관계인을 포함한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 것을 주장하며 맞섰다.

김 수석부대표는 공무원 연금 개혁에 대해 "여야간의 협의가 우선 필요하다"며 "협의체 구성은 시간이 너무 끌고갈 수 있어서 야당이 빨리 복안을 마련하고 협의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안규백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는 "야당은 현재 합리적 절차를 밟아서 공무원 연금과 관련한 대안을 만들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여야간 쟁점이 없는 민생 법안에 대해서는 "10여개 정도 된다"며 "최대한 빨리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