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靑 국가예산으로 1억 필라테스 스튜디오 설치"

[the300]"홍보·민원담당 3급 행정관, 개인 트레이너 가능성 커"

안개가 짙게 낀 서울 광화문과 청와대 일대./사진=뉴스1
청와대가 시가 1억원 상당의 필라테스 스튜디오를 국가예산으로 설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이 장비는 청와대가 홍보 및 민원담당이라고 해명한 윤전추(34) 제2부속실 행정관이 과거 트레이너 시절 근무한 호텔 납품 제품과 거의 일치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28일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해 2~3월 청와대 제2부속실이 D업체로부터 1억여원의 개인 트레이닝 장비를 구입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제보를 통해 청와대에 납품한 장비 목록을 수집해 전문가에 의뢰해보니 이 장비들이 일반 헬스용 장비가 아닌 몸매 관리를 위한 필라테스 스튜디오 장비였다"며 "청와대에 제2부속실의 세부예산 사용내역, 필라테스 장비내역, 장비구입 목적 등을 자료요청했지만 청와대는 답변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최 의원 측이 추산하는 필라테스 스튜디오 장비 총액은 8500만~1억1000만원 수준이다. 환율과 업체의 납품견적에 따라 변동될 수 있어 정확한 금액을 추정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최 의원 측이 제보를 통해 확인한 청와대가 구매한 장비 내역에 따르면 '파워 플레이트'라는 미국산 장비는 유명 여배우들이 다이어트와 체형관리 등을 위해 사용하면서 유명세를 탄 제품이다. 청와대 주문 사양은 최고급(pro7)으로 시세는 2500만원 정도다. 이 외에도 95T 트레드밀, 95X 크로스 트레이너 등 기타 장비의 합산액도 2500만원 수준이다.

최 의원은 "백번 양보해 청와대가 구입했다는 장비들이 차기 대통령까지 사용할 수 있는 장비들이라면 조금은 수긍되는 부분이 있다"며 "청와대에 납품된 세라밴드 세트와 메디슨 볼 등의 세부 등급이나 용도가 여성·노약자 등을 위한 맞춤형 주문이었다"고 꼬집었다.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사진=뉴스1
아울러 최 의원은 "지난해 청와대 제2부속실에 3급으로 임용된 윤 행정관이 박 대통령의 개인 트레이너로 일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청와대에 납품한 필라테스 장비들이 윤 행정관이 과거 트레이너로 활동한 그랜드 인터콘티넨달 호텔 피트니스클럽에 납품한 장비와 거의 같은 장비이며, 납품업체도 같다는 이유에서다.

최 의원은 "청와대가 지난해 2월 유명 헬스 트레이너 출신의 윤 씨를 제2부속실 3급 행정관으로 채용한 시기에 우연하게도 개인 트레이닝 장비를 구입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장비들은 트레이너 없이 혼자 사용할 수 있는 장비가 아니며 결국 전지현씨의 트레이너 출신인 윤 씨가 대통령 몸매관리 행정관이라는 강한 의구심 생긴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청와대는 윤 행정관을 개인 트레이너가 아닌 홍보 및 민원 담당 행정관이라고 해명해왔다.

최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청와대의 말이 거짓으로 드러나는 것"이라며 "대통령 몸매관리를 위한 개인 트레이너를 국민의 세금으로 고용한 청와대의 행태에 국민들의 불신과 분노가 가중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제2부속실이 대통령의 사생활 창구로 이용된다는 의혹과 대통령 개인 트레이너를 고위공무원에 앉혀 세금으로 월급을 주고 있다는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며 "제2부속실 세부 예산내역과 필라테스 장비 등의 사용처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