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무원 연금개혁 TF 첫 회의···'하후상박' 논의

[the300]김현숙 "빠른 시일 내 개정안 만드는 것이 목표"

이한구 공무원 연금 태스크포스(TF) 팀장을 비롯한 새누리당 의원들이 23일 오후 국회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새누리당 공무원연금TF 회의를 갖고 있다. 왼쪽 아래부터 시계방향으로 김현숙, 이한구, 강석훈, 나성린 의원./ 사진=뉴스1

새누리당 공무원연금 제도 개혁 태스크포스(TF) 팀이 23일 첫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공무원연금 개혁안 논의를 시작했다. 추후 상위직 공무원의 연금을 더 깎고 하위직은 덜 깎는 '하후상박'을 실현하기 위한 논의를 중점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TF 팀장인 이한구 의원을 비롯해 나성린 정책위 수석부의장과 김현숙, 강석훈 의원이 참석했다. 이철우 의원은 불참했다.

TF는 과거 한국연금학회가 제시한 안과 정부가 제시한 개혁안, 당 특위에서 논의됐던 안 등 총 3가지 안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 작업을 거치고 향후 일정을 논의했다. 특히 '하후상박'에 대해서도 회의가 이뤄졌다.

앞서 이한구 의원은 "공무원연금 개혁안을 마련하면서 상위직의 수령액은 더 깎고, 하위직은 덜 깎는 방안을 반영하겠다"며 "이 방안이 국민적 공감대를 얻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현숙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안에 고액 연금자를 줄이는 대책이 있긴 하지만 부족하다는 여론이 있어 '하후상박'의 방식에 대해 더 고민해볼 것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그런 부분이 조금 더 반영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공무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김 의원은 "TF의 간사인 나성린 의원이 '공적연금 개악 저지를 위한 공동투쟁본부'(공투본),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등의 의견을 수렴하는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며 "(공무원들이) 원하는 바를 잘 살려야 하는데 잘 될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국민포럼을 만들어 직접 만난다고 했으니 안전행정부가 많은 의견을 수렴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TF팀은 공무원 연금 개정안을 빠른 시일 내에 만들기 위해 수시로 회의를 가질 계획이다. 김 의원은 "김무성 대표가 발의하는 개정안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이 TF의 목표"라며 "그것을 위해 밤에도 만나고 전화도 수시로 하고 매일 만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