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윤근 "최경환 100일, IMF 악몽 떠올리게 해"

[the300]"더 늦기 전에 운영 기조 바꿔야"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23일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취임 100일을 맞아 정부의 경제 정책 실패를 비판하고 "더 늦기 전에 운영 기조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가계부채 1100조원, 국가부채 1000조원을 향해 가고 있다. 가계 빚, 나라 빚에 국민 불안감이 더 커지고 IMF(국제통화기금) 때의 악몽을 떠올리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100일간 경제정책의 방향부터 9·1부동산대책, 수퍼확장예산, 세법, 예산안 등 13건의 대책은 경제를 거꾸로 돌리고 있다. 단기처방이 경기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또 "경제상황이 개선되기는커녕 악화되는 게 시장의 객관적 지표로 확인됐다"며 "취임 초 2010선을 바라보던 주가지수가 1900대로 곤두박질쳤다. 경제주체의 심리를 반영한 선행지수라는 점을 감안하면 최경환 부총리가 강조한 경제심리조차 살리지 못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마지막으로 "새정치연합의 가계소득 중심의 경제 정책이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진짜 민생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최경환 팀이 경제정책을 전환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