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당 구해야 한다는 절박감 아직 떨칠 수 없다"

[the300]취임 1개월···"청와대 개헌 간섭은 권위주위 체제서 있던 일"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백척간두에 서 있는 당을 구해야 한다는 절박감과 중압감을 아직도 떨칠 수 없다"

취임 1개월을 맞은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출범 한달을 맞은 지금, 혁신의 큰 수레바퀴 돌리는 마음"이라며 "60년 전통의 새정치민주연합이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회복하고 시대가 요구하는 경제민주화, 복지, 한반도 평화를 향해 묵묵히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문 비대위원장은 취임 일성으로 내세웠던 △세월호 특별법 제정 △당 재건 사업 △당 혁신 사업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최근 정치권의 개헌 논의에 대해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특히 개헌 논의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청와대와 여당과의 관계에 대해 "청와대가 여당에 대해서 이러쿵저러쿵 간섭하는 일은 권위주위 체제에서나 있었던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헌은 국민적 흐름의 대세"라며 "이것을 대통령이 왈가왈부하는 그 자체가 3권분립을 훼손한다. 청와대가 관여, 개입하거나 가이드를 제시하거나 이런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당의 구체적인 정비 계획에 대해 문 비대위원장은 "목표는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당원을 확보하고 권리당원을 확보하는 것은 정당의 기초 업무"라며 "다음달부터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정당원을 배가하는 작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눈사람을 만들 때 연탄재가 있어야 딱딱하게 만들 수 있는 것처럼 조직의 기본은 구심점과 핵심"이라며 "그 역할을 하는 것이 진성당원과 권리당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새정치연합은 다음달 중순까지 246개 지역위원장 공모자들의 심사를 마무리하고 당원 배가 운동을 거쳐 전당대회 준비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당내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전당대회 대의원 선정과 총선 공천 과정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와 관련, 문 비대위원장은 "이번 전당대회의 성패는 결국 비상대책위원회의 성패 여부와 같다"며 "원리원칙과 당헌당규에 맞는 조강특위의 결정이 나올 것을 기대하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당 내 윤리위원회에 외부인사를 영입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그는 "당헌에 윤리위원장은 외부에서 영입하는 것으로 돼 있다"며 "기강과 기율이 빠진 정당은 정당이 아니다. 당의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박차를 가하겠다"고 설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