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윤근 "'초이노믹스' 100일, 한국경제 재앙적 수준"

[the300]"최 부총리 '지도에 없는 길' 가겠다더니 진짜 길 잃어"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사진=뉴스1제공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21일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확장적 재정정책, 이른바 '초이노믹스'와 관련, "'초이노믹스' 100일 한국경제는 거의 재앙적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최 부총리 취임 100일째인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 부총리가 '지도에 없는 길을 가겠다'고 하면서 경기 부양에 올인하더니 진짜 길을 잃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들과 중산층이 떠안고 있다"며 "올해 경제성쟝률 전망치가 계속 하락하고 있다. 그렇게 큰소리치던 최 부총리도 스스로 성장률 초과하락 가능성을 시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스피는 1900선 붕괴 위기고 반토막난 종목도 30개다. 외국인 투자자 이탈도 계속되고 있고, 그동안 우리 경제를 지탱하던 휴대폰·조선·석유화학·자동차·TV 등 5대 제조업도 흔들린다"며 "(취임)100일 만에 한계를 드러낸 '초이노믹스'를 더 늦기 전에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서민과 중산층의 소득을 늘리는 가계소득중심의 경제정책을 과감히 추진해야 한다"며 "생활비를 낮추는 새정치연합의 가계소득중심 경제가 우리 경제의 유일한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선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멘토'였던 김종인 전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회 위원장이 한 언론인터뷰에서 '막연히 금리를 내려주고 경기부양을 한다고 되겠나'라고 현정부 경제정책에 쓴소리를 한 것을 언급하며 "박근혜정부는 더 늦기 전에 경제민주화를 적극 실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