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광주지검, 청와대 안보실 수사는 애초에 불가능"

[the300] 국회 법사위 광주고지검 국정감사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지난 16일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등검찰청,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세월호 구조활동에 대한 수사를 광주지검이 은 것 자체가 청와대와 정부에 대한 수사를 불가능하게끔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2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광주고지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광주지검이 세월호 구조활동의 위법 여부에 대해 수사를 전담했다는 것은 구조 과정을 지휘해야 할 청와대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등 정부의 역할에 대해 수사를 하는 것"이라며 "결국 '닭 잡는 칼을 주고 소를 잡으라고 한 격'이다. 애초에 청와대와 정부의 책임에 대해서는 수사를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수사에 광주지검과 목포지청이 노력한 것을 인정하지만 세월호 구조 과정의 위법성에 대한 수사는 2시간 동안 우리 자식과 가족들이 바다에 빠져 죽을 때, 왜 정부는 아무것도 못했느냐를 밝혀내는 것"이라며 "그 핵심은 청와대 안보실인데 광주지검은 수사를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당시 사고 발생 상황은 국정원에 맨 먼저 전파되고 참사 당일 아침 청와대에서는 NSC가 열리고 있었는데, 참석자인 국정원 차장이 사고 보고 문자 메시지를 못봤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아무런 논의도 없었다"며 "과연 이러한 부분에 대해 수사를 하지 않은 것을 세월호 가족은 물론 국민이 납득을 할 수 있겠느냐"고 밝혔다.

그는 "한마디로 이번 광주지검의 수사는 세월호 참사 발생 당시 구조 활동을 지휘해야 할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지휘를 하지 않은 점, 해군을 투입했지만 해군이 아무것도 하지 않고 물러 간 점 등에 대한 핵심 의혹을 제외하고 현장에 출동한 123 함정과 해경 차장과 언딘과의 유착관계만 밝힌 부실 수사였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지금 비록 재판 중이지만 세월호 참사에 대한 검찰 수사에 박 대통령과 검찰총장, 그리고 정부의 수사 의지가 어디에 있었는지 역사가 반드시 밝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의원은 순천지청의 유병언 변사체 발견과 관련해서도 "제가 보궐선거 당시 사체 발견 현장에 가봤지만 풀이 깎여 있는 등 초동 현장 대처를 잘못했다"며 "직선거리 약 20~30m에 개 두 마리를 키우며 사시는 할머니는 '매일 밭일을 나가는데 사체를 발견하지 못했고, 개 짙는 소리도 시체 썩은 냄새도 맡지 못했다'고 하는 등 의혹 투성이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러한 할머니의 진술에 대해 경찰은 '할머니가 코를 수술해 냄새를 맡지 못했다'고 해서 제가 '그럼 개는 목 수술을 해서 짖지 못하고, 코 수술을 해서 냄새를 맡지 못했느냐'고 비판을 했다"며 "검찰이 이러한 수사를 했기 때문에 지금 세월호 참사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국민이 믿지 못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