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대북전단 살포, 정부가 규제해야"

[the300]"국민 생명 달린 일···정부 무책임과 무신경에 우려"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우)과 문재인 비대위원(좌)/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최근 국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북한이 무력으로 대응한 사건에 대해 북한의 태도 개선을 촉구하고 정부의 전략적 대응을 강조했다. 대북전단을 살포한 민간단체에 대한 경고도 함께였다.

앞서 지난 10일 한 민간단체가 살포한 대북전단으로 인해 북한이 고사총 60여발을 발포하고 우리 군이 기관총 사격으로 대응하는 사건이 있었다. 이어 지난 11일 2차 대북전단 살포가 시도됐다. 2차 살포는 경찰의 제지로 무산됐다.

문희상 새정치연합 비대위원장은 13일 오전 국회 대표회의실에서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북한 군당국의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정부의 무책임과 무신경에도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2012년 10월 이명박 정부 당시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강제로 규제했던 사례를 언급하며 "(현 정부가) 해당 단체의 자율적 판단이라 어쩔 수 없다고 하지만 그로 인해 위협받고 있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도 어쩔 수 없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문 위원장은 해당 민간단체에도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문 위원장은 "대북전단으로는 북을 결코 변화시킬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대북전단은 긴장만 고조시킬 뿐이다. 자유에는 반드시 책임이 따른다는 것도 명심해 달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비대위원은 "남북이 합의한 제2차고위급접촉이 이뤄질 수 있을지 파탄의 길로 접어들지 한치 앞을 알수 없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대화의 분위기를 깨고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대북전단 살포를 하지 못하도록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강제하지 않고 자제만 당부하는 것은 책임 회피이고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비대위원도 "북한은 무력도발을 자행해서는 안된다"며 "정부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북한을 자극하는 일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통일준비위원회 2차회의를 주재한다.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최근의 남북관계 현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