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 동향]국토위, 건설사 CEO 증인 채택 안 한다

[the300]김성태 "업계 어려움 고려해야", 정성호 "타 상임위와 형평성"

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 모습. 여야 의원들은 박기춘 국토위원장의 "국감 증인채택은 여야 간사에 일임한다"는 발언에 동의했다./사진=지영호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박기춘) 여야 간사가 올해 국정감사의 증인에 민간 건설사 오너나 CEO(최고경영자)에 대해 증인 채택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위 여당 간사인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은 2일 "증인 상당수에 대한 간사간 협의는 끝났다"며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고려해 기업 오너나 대표이사의 증인채택은 피하자고 합의했다"고 밝혔다.

 

야당 간사인 정성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도 회의 직후 기자와 만나 "실무자를 (증인으로 채택)하자는 주장이 있고, 특히 타 상임위와의 형평성도 고려해야 한다"며 사실상 김 의원의 말에 동의했다.

 

타 상임위에서 실무자급을 부르는데 국토위만 오너나 사장단을 부를 수 있느냐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여야 국토위원들은 4대강 사업과 호남고속철도 등 철도비리 및 입찰담합, 싱크홀 발생 원인 규명 등을 이유로 △삼성물산 △현대건설 △포스코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 △롯데건설 △SK건설 △현대산업개발 등의 사장들을 증인으로 요청했었다.

 

양당 국토위 간사는 이날 오후 4시30분부터 약 40분간 국토위 회의실에서 비공개 회의를 갖고 국토위 국감 증인채택 문제를 논의했다.

 

여야 간사는 14일까지의 1차 증인 채택을 우선 마무리하고 추가적으로 최종안을 마련해 상임위를 거친다는 계획이다.

 

올해 국토위 국정감사는 △7일 한국토지주택공사 △8일 한국도로공사 △13일 국토부 △14일 한국수자원공사 △16일 인천국제공항공사 △17일 제주도 △20일 경기도 △21일 한국철도공사 △23일 서울시 △24일 대한주택보증(감사 1반) 한국감정원(2반) △25일 종합감사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