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과 만난 野 "여야 원내 간 실질적 합의 중요"

[the300]문희상 "원내 협상 결과 기다린다"…가족대책위 "여야 누구든 만난다"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전명선 위원장을 비롯한 세월호 가족대책위와 면담을 갖고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세월호 특별법 문제 처리를 두고 정치권이 공회전을 거듭하고 있는 상황에서 야당 지도부가 24일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의 대화를 재개했다. 

새로 선임된 가족대책위 지도부와의 상견례 성격라는 것이 새정치민주연합의 설명이지만 두 시간 이상 만남이 이뤄져 경색된 대화 재개를 계기로 세월호 정국에 숨통이 트이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새정치연합의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과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과 당대표 회의실에서 각각 새로 구성된 세월호 가족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을 만났다.

전명선 위원장 등 신임 세월호 가족대책위 관계자들은 우선 오후 3시30분경 국회 새정치연합 원내대표실에서 박 원내대표와 두 시간 가이 서로의 의견을 교환했다. 이후 새정치연합 당대표 회의실로 자리를 옮긴 유가족들은 문 위원장 등과 20여 분간 대화를 나눴다.

회동 직후 문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할말을 다 했고 (유가족들이) 하고 싶으신 말도 잘 들었다"며 "원내 간 실질적인 합의가 중요하다. 오늘 합의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해 달라고 부탁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과 관련해서는 "협상 결과를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전명선 신임 세월호 가족대책위 위원장도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인사정도만 했다. 법안에 대한 부분을 공식적인 입장을 가지고 토론하는 자리는 아니었다"며 "여당이든 야당이든 연락이 온다면 언제든지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정치연합 내 일부에서 수사권과 기소권을 양보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세월호 특별법을 가지고 누구를 만나 논의한 적은 없다"며 "법은 유가족이 만드는 것이 아니다. 국민들이나 유가족이 인정할 수 있는 법안이 만들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법안에 대한 부분을 논의를 하게 되면 언론을 통해 국민들에게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