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비대위 결단 왜곡, 가볍게 여길 사안 아냐"

[the300]비대위회의서 발언…"청와대 가이드라인 극복해야"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제공.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비대위원 구성과 관련해 일고 있는 당내 불만과 관련, "당을 위해 헌신과 희생을 각오로 비대위에 참여한 분들의 결단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것은 가볍게 여길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서 "비대위원 한 분 한 분은 선당후사의 각오로 당의 재건에 흔쾌히 참여하기로 결단한 분들"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문 위원장의 이날 발언은 당 일부에서 비대위 구성 자체가 계파별 안배라는 부정적 의견을 타파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위원장은 "당의 애정, 동료애, 신뢰가 새정치연합 재건의 중요한 부분"이라며 "지금은 정치 복원과 국회 정상화라는 중대한 갈림길에 놓여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 복원과 국회 정상화가 실천으로 옮겨지기 위해서는 어디서부터 막혔는지 잘 살펴보는 것이 순서"라며 "막힌 곳은 두말할 필요 없이 청와대의 가이드라인"이라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여야가 함께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설정한 가이드라인을 극복해야 정치복원도, 국회 정상화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