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국회의장, 여야에 "추석 직후 본회의 열도록…"

[the300]4일 보도자료 통해 촉구…"세월호 특별법 합의도 이뤄내야"

정의화 국회의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정의화 국회의장은 4일 세월호 특별법 제정 문제로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여야에 "추석연휴 직후 신속하게 본회의를 열어 이미 부의 중인 91개 법안과 안건을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여야에 국회 정상화를 촉구한다. 세월호 특별법안에 대한 합의도 함께 이뤄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19대 후반기 국회가 3달 넘도록 단 한 건의 법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은 불명예"라며 "국민 생활과 정부운영에도 큰 우려를 낳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세월호 특별법안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추석연휴기간 동안에도 여야는 지혜를 모아 합의를 이뤄야 한다"며 "국회가 미루고 있는 법안과 안건들은 이미 관련 상임위 등을 거쳐 부의된 것으로 본회의가 열리기만 하면 의결할 수 있는데다 여야 간 큰 쟁점도 없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특히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올 국회 정기회가 의사일정도 잡지 못하고 있다"며 "여야 원내대표는 5일가지 교섭단체대표 연설, 대정부 질문, 국정감사 등에 관한 일정을 합의해 정부와 관련기관 국회가 예측불가의 혼선을 겪지 않고 차질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제는 여야가 의사일정을 합의하고 시급히 본회의를 열어 밀린 법안을 처리하고 세월호 특별법안에 대한 합의를 이뤄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여야 원내지도부와 동료의원들이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