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민생·경제 위해 25일 국회 반드시 열어야"

[the300]"불신의 벽 허물지 않으면 새 미래 열수없다"

정의화 국회의장이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과 관련한 갈등과 국론분열에 대해 우려의 뜻을 표하고, 25일 국회 본회의 개최를 통해 신속한 민생·경제 법안처리를 촉구했다.

정 의장은 21일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통해 "세월호 참사 4개월이 넘도록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법을 만들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송구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세월호 특별법 합의안이 연거푸 좌초되면서 우리 의회정치, 대의민주제는 위기에 처했다"며 "국회운영은 전면 중단되었고 국정 마비가 우려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토로했다.

또한 "온 국민이 철저한 진상규명을 원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이렇게 된 그 뿌리에는 불신이 있다"며 "이를 허물지 못하면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정 의장은 "여야 합의로 이뤄진 특별법에 의한 진상 규명과정이 한 치의 의혹이라도 남기는 일이 없도록 국회의원 300명을 대표해 앞장서겠다"며 "진상규명은 유가족들과 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충분한 기간을 통해 철저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국민생명 최우선의 대한민국 개조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서라도 현재 중단된 국회를 이대로 둘 수 없다"며 "정부예산·결산, 국정감사, 시급한 민생·경제 법안 등을 처리하기 위해 25일에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본회의가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