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정희수 기재위원장 "법인세 2단계 축소 반대, LTV 완화 점진적으로"

[the300] 정희수 기재위원장 대담 " 종교인 과세도 신중해야"

정희수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사진=의원실 제공

정희수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은 "법인세 과표구간은 당분간 손대지 말아야 한다"며 정부가 검토 중인 법인세 과표구간 단순화에 대해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정 위원장은 국회 기재위원장실에서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가진 인터뷰에서 현행 3단계인 법인세 과표 구간을 2단계로 축소하는 정부 방안에 대해 "우리는 아직 중소기업들의 경쟁력이 높지 않은 만큼 신중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현재 정부는 전세계적인 법인세 과표구간 단일화 추세에 발 맞추기 위해 누진세율 단계를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행 법상 법인세는 과세표준(당기순이익 등) 기준으로 △2억원 이하 10% △2억~200억원 20% △200억원 초과 22% 등 3단계의 과표구간에 따라 부과된다.

정부는 장기적으로 과표구간 단일화를 추진하되 중소기업의 부담을 고려해 우선 과표구간을 2단계로 줄이는 방안을 유력한 대안으로 보고 있다.

정 위원장은 대신 비과세·감면 축소를 통한 법인세 실효세율의 인상을 강조했다. 그는 "고용창출투자 세액공제 등 각종 비과세·감면 때문에 기업들의 실효세율은 16∼17% 밖에 되지 않는다"며 "이것이 실제로 일자리로 연결되는지 점검해서 만약 그렇지 않다면 축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종교인 과세에 대해서도 정 위원장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 위원장은 "종교인들의 소득은 우리가 세금을 내고 난 뒤 남은 돈으로 헌금한 것"이라며 "만약 종교인에게 강제로 과세를 한다면 이는 이중과세가 된다는 주장도 있는 만큼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경환 신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부동산 경기 활성화를 위해 강조한 담보인정비율(LTV) 및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에 대해서도 정 위원장은 신중론을 폈다. 정 위원장은 "전세 세입자가 있는 집의 경우 LTV 규제가 갑자기 완화되면 이후 집값이 떨어질 경우 (깡통전세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LTV 규제를 한번에 20%포인트 이상 완화하는 것보다는 1년 정도는 10%포인트만 완화하고 이후 점진적으로 단계별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시험적으로 특정지역에 한해 완화를 한 뒤 점차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법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DTI 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가계부채 문제를 고려할 때 그냥 놔둬야 한다"며 반대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조속한 통과를 주문한 '서비스산업발전 기본법' 제정안에 대해 정 위원장은 "야당의 주장처럼 의료 영리화가 우려된다면 그 부분만 덜어내고 처리하면 된다"며 "공청회 등을 통해 이해당사자들의 의견을 듣고 합리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경제의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릴 방안과 관련, 정 위원장은 "가칭 '국가투자유치청'을 신설해 외국인 직접투자자들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