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7·30 재보선, 지키는 것도 벅찬 어려운 선거"

[the300] 새정치민주연합 당 공동대표 취임 100일

(서울=뉴스1) 허경 기자= 취임 100일을 맞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카페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취임 100일 간의 소회를 밝히고 있다.

"우리가 있던 5곳만 현상 유지해도 잘하는 선거다. 투표율 낮은 재보선에서 지키는 것도 벅차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13일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당 대표 취임 100일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7·30재보선과 관련, "공천 논란이 있기 전에 사전조사 했지만 기본적으로 어려운 선거"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우리 측 의석이었던 곳은 5개, 새누리당은 9개"라며 "(정치) 지형이 변하지 않아서 여당이 차지했던 곳은 새누리당에게 여전히 유리하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어 "어려운 선거에다가 또 나오는 전략이 여당은 '과반 확보가 어렵다'며 엄살을 부리는 것"이라며 "이후 그것보다 결과가 좋을 때 스스로 면죄부를 줘 독단적 국정운영을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야당은 '이길 수 있다' 기대치를 높인 후에는 이기고도 기대치보다 낮을 경우 벌을 준다"며 "바람직하지 않는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전략공천에 따른 당내 갈등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는 적극 항변했다. 안 대표는 "역대 재보선을 살펴보면 경선하는 사례가 굉장히 드물었다"며 "이번 15곳 선거구 중 14곳에 후보를 냈고, 그중 7곳을 경선으로, 2곳을 단수공천하고 전략공천을 5곳했다"며 "역대 가장 최소화한 전략공천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진들은 어려운 곳에서 헌신하고, 경쟁력 있는 곳은 신진에게 기회를 줘서 우리 당 변화 모습 보여줘야 한다고 말씀드린 적 있다"며 "'선당후사'라는 말에 함축돼 있고, 그 원칙을 지켜왔다"고 말했다.

그는 재보선 과정에 대한 두 대표의 불통 지적에 대해서는 "전략 공천이 가장 적은 비율인 선거"라고 답했다. 조기 전당대회론이 불거지는 일각의 지적을 두고는 "재보선을 잘 치른다는 생각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당 대표 취임 100일과 관련해서 7·30재보선 이후의 변화를 예고했다.


안 대표는 "100일 전 통합 당시 국민들이 원하던 것은 정당정치가 바뀌는 것이었다"며 "지난 100일간 선거를 치르느라 미처 당의 변화와 혁신을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 이후 본격적으로 원래 통합하려 한 초심, 국민들이 기대했던 부분에 대해 말이 아니라 실천으로 옮기는 것이 숙제가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