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행부장관 후보까지 내친 野…이르면 16일 임명 강행 가능성

[the300]안행위, 안행부장관 후보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 무산

(서울=뉴스1) 박철중 기자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종섭 안전행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논의를 위한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가 야당의 불참 속에 열리고 있다.

이날 오전 안행위 야당 의원들은 별도의 회견을 갖고 "위장전입, 부동산 투기, 논문 자기표절, 탈세, 그리고 군 복무 특혜까지 소위 특권층의 필수라 불리는 항목에서 무엇 하나 빠진 것이 없었다"며 "정종섭 후보자는 "비리 종합 백화점"으로 드러난 만큼 안행부 장관이 절대 될 수 없다"며 사퇴를 요구하고 회의불참을 밝혔다. 2014.7.11/뉴스1
정종섭 안전행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이 야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11일 국회에서 정종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를 열었으나 야당 위원들이 불참해 보고서 채택을 의결하지 못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안전행정위원회 위원들이 정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이외의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겠다고 입장을 정했다.

안행위 야당 간사인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문회 결과 정 후보자는 '비리 종합 백화점'으로 드러났다"며 "'제주 4·3 사건은 공산주의 무장봉기'라고 발언한 것에서 보듯이 역사의식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인사청문회에서 정 후보자는 위장전입과 부동산 투기, 논문 자기표절, 탈세, 군 복무 특혜 등의 의혹을 지적 받아 이에 대해 소명하고 사과한 바 있다.

이로써 김명수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와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에 이어  정종섭 후보자까지 국회의 인사청문회 보고서 없이 임명절차를 밟게 됐다. 지난 10일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청와대 회동에서 장관 부적격 후보자로 거론한 인사는 김명수·정성근 두 명이다.

정 후보자는 무난히 청문회 보고서가 채택될 것으로 예상됐던 바 여당 위원들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안행위 여당 간사인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회의에 참석해 "양당 간사가 분명히 보고서 채택을 위해 회의를 열기로 합의를 했는데도 야당이 태도를 돌변했다"면서 "야당이 반대 이유로 내세우는 정 후보자에 대한 의혹은 청문회에서 충분히 설명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조직 개편을 이끌어야 할 장관이 처음부터 흠집나도록 하지 말고 떳떳하게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것이 국회의 임무"라며 "13일까지 야당이 결정을 바꾼다면 언제든지 상임위를 열어 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진행하겠다"고 야당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그러나 야당이 태도를 바꿔 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에 동의할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 여야 안팎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접수된 지 20일이 지나는 것을 기다려 대통령이 정 후보를 안행부 장관에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안행부가 정부조직 개편의 실무를 담당한다는 점에서 정 후보의 장관 임명은 최대한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의 인사청문요청안 접수가 20일이 경과하는 오는 15일 재요청절차를 거쳐 이르면 16일 정 후보자가 안행부 장관에 임명될 가능성이 있다.

오는 15일 예정된 안행위 2013년 회계연도 결산 심사는 장관 없이 안행부 차관 소관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