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세월호 선내 '에어포켓' 없는 것 알고도 작업"

[the300] 김현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세월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김현미 야당간사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철중 기자

침몰한 세월호 선내에는 처음부터 에어포켓이 없었지만, 정부는 이를 알면서도 에어포켓 존재를 염두에 둔 작업을 벌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현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6일 공개한 해경 서면답변서에 따르면 해양경찰청은 '에어포켓이 있었다고 판단했는가' 질문에 "카페리 선체 특성상 수밀구조가 아니어서 에어포켓 존재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해경은 '선내 생존자의 생존가능성 증대'를 명분으로 지난 4월18일 세월호 선체에 154.8㎥의 공기주입을 시도하는 등 에어포켓 유지를 위한 작업을 벌였다.

김 의원은 "애초 선체의 특성을 잘 알고 있는 해경이 실질적인 수색·구조 대책은 내놓지 않고, 있지도 않은 것이 있을 것처럼 전 국민을 호도하며 수색현장을 오히려 혼란에 빠뜨린 것은 응당 그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기주입 과정에서도 의혹이 제기됐다. 김 의원은 "해경은 조타실에 공기주입을 시도했다"며 "양옆에 문이 있기 때문에, 공기가 빠져나가 에어포켓을 만들 수 있는 확률이 전혀 없는 의미 없는 작업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구조 당국이 실질적 수색·구조 대책은 내놓지 않고, 에어포켓 운운하며 엉뚱한 작업만 진행했는지 국정조사 과정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