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희 후보자, 포스코ICT 사외이사 때 연구비 후원받아"

[the300]새정치聯 최민희 "최 후보자, 포스코ICT 후원 프로젝트 수행 기간 중 이사회 의안에 모두 '찬성'"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사진=뉴스1제공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2006년 3월부터 2012년 3월까지 {포스코ICT}(구 포스데이타) 사외이사로 재직하면서 포스코ICT의 지원을 받아 2차례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 후보자는 이 기간 중 이사회에 상정된 의안에 대해 단 한 건도 반대표를 던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5일 최 후보자가 주임교수로 있는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인터넷 융합 및 보안연구실(MMLAB)'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 후보자가 포스코ICT 사외이사로 선임된 직후인 2006년 4월1일부터 2007년 3월31일까지 MMLAB은 포스코ICT의 후원을 받아 'WiBro Multicast Broadcast Service (MBS)'라는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이 프로젝트 연구 성과를 발표한 논문 'Handover Issues in Multicast/Broadcast Services over WiMAX networks'에는 최 후보자도 공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MMLAB은 또 2007년부터 2008년까지 포스코ICT의 후원을 받아 'WiMAX Multicast Broadcast Service (MBS) Implementation'라는 프로젝트를 수행했고, 이 프로젝트의 연구 성과에도 최 후보자는 공동 발표자로 이름을 올렸다.

최 의원은 MMLAB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민간기업으로부터 받는 프로젝트 용역비는 대개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1억원을 넘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최 후보자는 2006년 포스코ICT 사외이사로 선임된 이후 프로젝트 연구가 진행됐던 2008년 4월30일까지 열린 21차례의 이사회 중 단 한 번만 불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중 이사회에서 의결된 안건은 50건인데, 최 후보자는 단 한 건도 반대표를 던지지 않았다고 최 의원은 전했다. 두 건에 대해 재심의 의견을 냈을 뿐이다.

반면 최 후보자의 연구실이 포스코ICT의 후원을 받은 프로젝트를 수행하지 않았던 2008년 5월부터 2012년 3월까지 최 후보자는 이사회 의안에 대해 총 8건의 반대표를 던졌다.

최 의원은 "기업의 투명경영을 제고하기 위한 감시와 견제의 역할을 해야 할 사외이사임에도 자신의 연구실에 후원한 기업이라는 이유로 그 역할에 충실하지 못했을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며 "최 후보자가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으로서 재벌 등 대기업과 거대 정보통신기업의 이해관계에 휘둘리지 않고 공정하게 직무를 수행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