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與 의원들 "朴에 할 말 하겠다"

[the300]지방선거 패배 원인, 박근혜 정부 국정 운영 방식 지적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뉴스1

새누리당 서울지역 국회의원들이 박근혜 정부에게 할 말은 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6.4 지방선거 패배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면 다음 총선에서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에 지역구를 둔 새누리당 의원 8명과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비례의원 5명은 19일 저녁 회동을 갖고 6·4 지방선거 패배의 원인과 대책을 논의했다. 새누리당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정몽준 후보가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에게 10% 포인트 가량 뒤졌고 25곳의 서울 구청장 선거에서도 5곳에서만 이겼다.

이날 자리에서 서울지역 의원들은 서울시장 선거 패배 원인으로 박근혜 정부의 국정 운영 방식을 짚었다. 정 후보의 네거티브 전략과 경쟁력에 대한 비판을 넘어 청와대를 조준한 것이다.

새누리당 서울시당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태 의원(강서 을)은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수도 서울은 야성이 강한 도시인데 박 대통령이 국정운영 기조를 지금 방식으로 계속해서는 안 된다"며 "이대로 가다가는 다음 총선에서 전멸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용태 의원(양천 을) 역시 "서울은 정국에 가장 민감한 영향을 받는 곳인데 세월호도 그렇고 지방선거 전에 안대희 총리 낙마 등에 서울이 민감하게 반응했다"며 "당이 청와대에 끌려가는 일방적인 흐름은 제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뉴스1
서울 성북 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만우 의원은 "선거 패배는 세월호 뿐 아니라 (박근혜 정부의) 인사정책, 경제정책 등도 원인이다"라고 말했다.

서울지역 의원들은 앞으로 정례회동을 갖고 필요하다면 박근혜 정부를 향해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태 의원은 "서울지역 의원들은 자기 지역 관리만 해서는 절대 승리할 수 없기 때문에 스크럼을 짜야 한다"며 정부적 차원에서 서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정치력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용태 의원은 "이번에 깨달은 게 서울은 선거구를 하나로 생각해야 한다"며 "정국 흐름이 무리수만 두다가 망가지지 않도록 필요할 때 적절한 조치 취하는 데 주저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