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창극 임명동의안 하루 연기…사과 뒤 여론 살피기?

[the300]17일 국회에 임명동의안 제출 예정…與 내 반발 기류도 가감없이 표출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출근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4.6.16/뉴스1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 제출 시기가 하루 연기 됐다. 과거 칼럼과 교회 강연에서 밝힌 내용에 대한 사과를 15일 진행한 이후 하루 정도 숨고르기에 들어갔다는 전망이다.

16일 국회에 따르면 당초 이날 국회에 제출 예정이었지만 문 후보자의 임명동의안과 청문회 요청서가 하루 늦춰진 17일 제출된다.

공직자 출신이 아닌 언론인 출신이다보니 필요한 제출 서류들을 준비하는데 시간이 예상보다 오래 걸리고 있다는 것이 인사청문회 준비단의 공식적인 입장이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청와대와 문 후보자가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한 사과를 15일 실시한 후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공식 사과 이후 형성되는 여론 추이를 하루 정도 지켜보기 위한 포석일 수도 있다는 것.

아울러 야당 뿐 아니라 여당인 새누리당 내에서도 반대의견이 적지 않은 만큼 당내 이견을 설득하는 시간도 고려한 조치가 아니겠느냐는 의견도 있다.

실제로 당내 대표 친이(친 이명박 전 대통령)계인 이재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어차피 안 될 일 가지고 시간을 끌수록 청와대에 대한 불신만 가중될 것"이라며 문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고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김상민 의원도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문 후보자가 사퇴를 안하면) 진짜 레임덕에 빠질 수 있다"고 지적하는 등의 다른 의견을 가감없이 표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야당은 청문회 개최 자체에 대한 원천봉쇄에 나서는 상황이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후보자 인사청문회 요구서가 (국회에) 오지 않기를 바란다. 지금까지 밝혀진 발언들로 이미 판단은 끝났다"고 말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도 "엉뚱한 총리 후보를 끝까지 고집하는 것은 국민정서와 정면으로 맞서는 일이고 헌법정신에 반하는 일"이라며 "새누리당이 내부의 바른 목소리를 제압하는 모습에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지난 13일 문 후보자의 교회 강연 영상을 시연한 이후 적극적인 '문창극 살리기'는 자제하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의 부담을 덜기 위해 어떻게든 청문회를 열어 국면 전환을 꾀하는 모습이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진행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법에 보장된 청문절차를 지키는 것이 성숙한 민주주의다. 그 과정에서 문 후보자에 대한 적격, 부적격 여부는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