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커지는 '7.30 재보선', 14석+α '미니총선' 정국주도권 좌우

[the300]여야 스타급 인사 대거 도전장, '재신임'vs'정권심판'

12일 대법원 선고로 의원직을 상실한 김선동 통합진보당 의원이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대법원 판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안은나 기자

다음달 30일 열리는 재보궐 선거의 판이 점차 '미니총선' 급으로 확대되고 있다. 특히 재보선 지역의 상당수가 수도권에 몰려있어 선거 결과에 따라 '정권심판', '정권 재신임'으로 해석이 나뉘어 향후 정국 주도권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12일 대법원은 배기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김선동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해 원심을 확정했다. 배 의원은 상고심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김 의원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따라 이들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케 됐다.


이로써 오는 재보선에서 투표가 진행되는 지역구는 총 14개로 늘었다. 기존에는 지방선거에 출마한 의원들의 지역구 10곳과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무효가 확정된 2곳이 재보선 대상이었다.


총 14개 지역구 가운데 기존 새누리당 소속 지역은 8곳이다. 나머지는 새정치연합이 5곳 통진당이 1곳이다. 이에 따라 지방선거 이전 과반 의석(156석)을 보유했던 새누리당은 전체 의석 수가 148개로 줄었다. 이번 재보선에서 총 3석 이상을 탈환하지 못하면 과반인 151석을 채우지 못한다.


하지만 이 가운데 새누리당의 텃밭인 영남은 지역은 부산 해운대·기장 갑과 울산 남구 을 2곳밖에 없다. 새정치연합 지지도가 높은 호남도 4곳 뿐이다.


나머지 8곳은 서울·경기·충청(대전) 등 수도권 지역이다. 지난 지방선거 투표 결과 여야는 이들 지역에서 접전을 펼쳤다.


여기에 오는 26일 대법원은 정두언 의원과 성완종 의원(이상 새누리당)에 대한 선고를 예고했다. 이들 역시 상고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 대법원이 원심을 확정하면 재보선 대상 지역구는 16개로 늘어난다. 정 의원과 성 의원의 지역구는 각각 서대문 을과 충남 서산·태안이다.


사실상 무승부로 끝난 지방선거 이후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한 여야의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한 이유다. 각각 텃밭인 영남과 호남 지역을 제외하면 여야 모두 어느 한 곳 당선을 낙관하기 어려운 판세다. 때문에 여야에서 스타급 정치인들이 대거 이번 재보선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여당에서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 이혜훈 전 최고위원, 나경원 전 의원 등의 출마설이 나오고 있으며, 임태희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이미 경기 평택을 지역에 새누리당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야당 역시 손학규·정동영 상임고문과 천정배 전 의원과 김두관 전 경남지사 등이 재보선에 출마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씨는 일찌감치 서울 동작을 출마 의중을 밝혔다. 정장선 전 의원도 임 전 비서실장과 평택에서 맞붙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이 밖에 새정치연합의 박용진 홍보위원장, 박광온, 금태섭 대변인 등 신진인사들도 참심성을 무기로 수도권 지역에 도전장을 내밀 것으로 보인다.

/이승현 디자이너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