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문창극? 전직대통령에 막말...낙마 위해 총력"

[the300]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사진=김태성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10일 신임 총리 후보로 문창극 전 중앙일보 주필을 내정, 국가정보원장으로 이병기 주일대사를 발탁했다. 이 같은 인선에 대해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극우 꼴통 세상 열립니다"라고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박 의원은 이날 "총리 후보에 문창극 전 주필? 국정원장 후보는 이병기 전 대사? 극우 꼴통 세상이 열립니다" 라는 글을 올려 박 대통령의 이번 인선에 반발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 통합 국가 개조를 부르짖는 박근혜 대통령께서 극우 보수 논객인 문창극 총리 후보를 지명한 것은 국민 분열 국가 퇴조를 가져오는 인사로 극우 꼴통 시대를 여는 신호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 전 주필은) 전직 대통령께 막말을 일삼던  실패한 언론인"이라며 "낙마를 위해 총력 경주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사진=이광호 기자

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문창극 전 중앙일보 주필의 총리 내정. 요즘 들어 부쩍 언론인의 기용이 눈에 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를 두고 "매우 보수적인 논객으로서 행정 경험이 전혀 없다는 점을 어떻게 뛰어 넘을 수 있을 지가 관건일 것"이라고 말해 문 후보자의 자질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냈다. 

한편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소신 있고 강직한 언론인 출신으로 그동안 냉철한 비판 의식과 합리적인 대안을 통해 우리 사회의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온 분"이라며 "뛰어난 통찰력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공직사회 개혁과 비정상의 정상화 등의 국정과제를 제대로 추진해 나갈 분이라 생각한다"고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문 총리 후보자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서울고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했고, 중앙일보 워싱턴특파원, 정치부장, 논설위원실장, 논설주간, 주필, 부사장 대우 대기자 등을 거쳤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