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정부 조직 "'졸속개편' 제동 걸겠다"

[the300]당내 정부조직개편특위 구성…위원장 조정식·간사 유대운 임명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윤두현 YTN플러스 대표의 청와대 신임홍보수석 임명과 관련 "보도통제로 악명높고 권력만 바라보며 권력의 입맛에 맞춰온 사람이란 평가가 있다"며 "청와대는 인적쇄신이 아니라 지속적인
새정치민주연합이 정부의 새로운 조직개편안에 대해 철저한 검증을 준비한다.

새정치민주연합은 9일 정부가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발의한 것에 대응해 당내 정부조직개편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하고 위원장에 조정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을, 간사에 유대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을 각각 선임했다.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가 정부조직개편을 하겠다고 하니 이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고 공론의 장을 만들기 위해서 정부조직개편특별위원회를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조정식 의원은 전날 간담회를 열고 "새월호 참사 이전과 이후가 다른 대한민국을 위해 국회가 할 일이 무엇이고 어떻게 해야할 것에 대한 진지한 성찰과 실천이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특히 "단 한사람의 생명도 구하지 못한 정부의 무능이 과연 조직 편제상의 문제인 것인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조직 개편안에 이의를 제기했다.

그는 "이번 정부 조직개편은 박근혜정부 출범 1년여만에 대대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그 자체가 박근혜정부의 국정운영 실패를 드러낸 것이라고 평가된다"며 "대통령 말 한마디에 조령모개식으로 뒤바뀌는 졸속 개편은 안된다. 고장난 정부 재난대응체계에 대한 엄정한 진단과 원인 규명이 우선"이라고 못박았다.

즉 "정부조직개편안은 반드시 전문가와 국민이 참여하는 공론화 과정을 통해 국민의 동의와 공감이 전제돼야 한다"며 정부조직법 개정안의 '졸속 처리'에 제동을 걸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정부조직개편특위 위원들을 확정한 후 즉시 활동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