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국회의장 첫 만남서 법안 이름 쭉 읊으며···

정부조직법, 공직자 윤리법. 김영란법, 범죄 은닉 환수법, 안전 관련법 등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중앙홀에서 열린 제66주년 국회 개원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4.5.30/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정의화 신임 국회의장에게 "김영란법 등을 국회에서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대통령은 2일 정 국회의장과 취임 후 청와대에서 가진 첫 만남에서 "난제를 잘 풀어가는 국회가 되길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성동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박 대통령이 정부조직법, 재난과 안전에 대한 기본법, 공직자 윤리법, 김영란법, 범죄 은닉 환수에 대한 대한 법률처리 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며 "정 국회의장은 국회 내에서 잘 의논해서 가능한 한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김 비서실장은 "청와대와 국회 모두 2인3각의 자세로 보완할 것은 보완하고 지원할 것은 지원하자"고 뜻을 모은 뒤 "언제든 긴밀하게 소통하고 상의하자고 의견을 교환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통일 외교 안보와 관련 "정 국회의장은 대통령께서 강조하시고 국민들이 호응한 '통일대박론'이 세월호 참사로 움츠러든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한 뒤에 국민에게 다시 희망을 주기 위해서라도 '남북국회회담'이 필요하다고 전했다"며 "이에 대통령도 공감한 뒤 정부의 대북정책의 큰 틀 안에서 잘 진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유아나 보건의료 지원과 같은 비정치적인 분야에서 진전있기를 바란다는 대통령의 말씀에 의장은 국회가 정신적 가치관을 되살리는 일에도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김 비서실장은 "의장께서는 후반기 국회 운영은 야당을 우선 배려하는 운영을 하겠다고 강조한 뒤 정당간에 상호 호혜의 불분율을 정립해 나가겠다고 얘기했고 대통령께서도 야당과의 소통에 신경을 써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의장께서 국회와의 소통강화를 위해 2015년 예산안 제출 시, 대통령 시정연설을 국회에서 직접 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 대통령께서도 긍정적으로 답변하셨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