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文·孫 총출동…野, 마지막 주말 총력 지원사격

[the300]지도부-공동선대위원장단, 전국 흩어져 총력 지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지난 31일 원주 문화의 거리 일대에서 원창묵 원주시장 후보와 함께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정치민주연합 지도부와 6·4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들이 투표일 전 마지막 휴일인 1일 전국 각지에서 총력 지원전에 나섰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한길 공동대표 주재로 공동선대위원장단 연석회의를 열고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손학규 선대위원장은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이 11.49%라는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지방선거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 할 수 있다"며 "세월호 사태를 둘러싼 새누리당 정권의 무능과 무책임한 자세에 대한 따끔한 경종을 울려야한다는 국민들의 분노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국민들에 희망을 주지 못하면 국민들이 스스로 희망을 찾아야 한다"며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새로운 사회의 비전을 제시 못하면 야당이 새로운 사회의 미래비전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위원장은 "네거티브는 승리가 불확실할 때 어떻게든 국민을 속여 반사이득을 얻어 선거에만 승리하려는 좋지 않은 현상인데, 새누리당 후보는 네거티브에만 매달리고 있다"며 "새정치연합은 과거의 구태를 벗고 새로운 모습으로 국민들에 신뢰를 얻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영 위원장은 "조용한 정책선거 기조는 옳았고, 마지막까지 그 기조로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6·4지방선거는 국민들의 견제의 힘, 감시의 힘을 만드는 선거다. 국민들의 투표로 야당에 견제의 힘, 감시의 힘을 줘야 한다"며 "6월4일 안전한 대한민국,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새정치연합에 힘을 모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지도부와 공동선대위원장들은 회의 이후 전국 각지로 흩어져 지원유세에 나설 예정이다. 김한길 대표는 서울과 강원에서, 박영선 원내대표는 강원과 인천 등에서 집중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손학규 공동선대위원장은 강원과 경기, 정동영 선대위원장은 전남, 정세균 선대위원장은 서울을 중심으로 지원에 나선다.

한편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안철수 공동대표와 문재인·김두관 위원장은 오전부터 지방을 돌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전남 여수와 광주를 순회할 예정이다. 문재인 선대위원장은 부산과 울산, 경북 포항, 경남 양산 등을 돌며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경남지사를 지냈던 김두관 선대위원장은 경남 24개 시·군 선거연락사무소를 순회하는 등 총력 지원에 나선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