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대희 낙마'에 與 의원도 '김기춘 책임론'

[the300]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국민 공감할 수 있는 과감한 결단 필요"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뉴스1

권을 중심으로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 사퇴 관련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의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일부에서도 김 비서실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청와대 인사위원장을 겸임하고 있는 김 비서실장이 총리 후보자 사전 검증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국무총리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29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총리(후보자)가 사퇴했는데 인사위원장이 책임 없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본인도 그렇게 느끼시고 (책임있는 행동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김성태 의원도 라디오 방송에 나와 "이번에 검증시스템이 제대로 잣대를 들이대지 못하고 자의적인 판단을 했기 때문에 인사검증라인 책임론이 야권에서 나오고 있다"며 "일정 부분 청와대 인사검증라인에서 야권의 (문책론) 주장을 피해갈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비서진 전면개편에 김 비서실장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며 "읍참마속의 전면적이고 철저한 인적쇄신을 단행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청와대) 인사검증시스템의 최종책임자는 인사위원장인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이다"라며 김 비서실장을 정면 조준했다.

안 전 후보자에 대한 새정치연합 사전검증팀 간사였던 김기식 의원은 "안 전 후보자의 재산형성 과정의 문제나 전관예우 문제는 충분히 검증가능했던 사안"이라며 "김기춘 실장은 스스로가 안 전 후보자 추천과정과 낙마과정에서 어떤 책임이 있는지 알 것이므로 안 전 후보자처럼 스스로 결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역시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대통령은 총리 후보자 검증과정에 대한 경위 해명과 사과를 해야한다"며 "안대희 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주청한 김기춘 비서실장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