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통제다" 野 공격에 정홍원 "협조요청일 뿐" 해명 진땀

[the300] 정홍원 총리 "잠수사 사기진작 위해 헙조 요청"

정홍원 국무총리가 21일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을 위해 열린 국회 본회의에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박세연 기자

홍원 국무총리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청와대가 KBS의 보도를 통제했다는 야당 측 주장에 대해 "구조작업에 나선 잠수사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보도 협조 요청을 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정 총리는 21일 국회에서 진행된 '세월호 참사 긴급현안질의'에서 보도통제 논란과 관련해 위와 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의 폭로내용 및 해양사고 위기관리 실무매뉴얼에 포함된 '충격 상쇄용 기사 아이템 발굴' 등을 거론하며 청와대의 보도통제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 KBS에 보도된 구원파 과잉보도 , 채동욱 총장 혼외아들, 북한 무인기 오보소동, 경제위축론 등 기사는 충격 상쇄용 아이템으로 발굴됐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런 것이 보도통제 결과"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정 총리는 "진도 현장에서 희생자 가족이 '오보로 인해 가족들의 정신적 피해가 많으니 언론을 통제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에이 언론을 통제할 수 없으며 다만 정확한 보도를 해달라고 요청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다만 정 총리는 "KBS 측에 잠수사들의 사기에 도움이 되도록 해주면 좋겠다고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며 "여론 및 현장의 요청을 언론에 전달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한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의 KBS 보도통제 의혹에 대해서도 "내용이 엇갈리기는 하지만 이 수석이 '사안이 위중하니 구조에 집중해야 한다'고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 의원은 "정 총리의 발언은 정부가 KBS 보도를 통제했다고 시인한 것"이라며 "정부의 협조요청이 방송 일선에서는 압박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와 관련, 김도읍 새누리당 의원은 현안질의를 통해 "야당의 언론사 보도 관련 비판은 압력을 가한 것이 아니고, 정부의 협조요청은 통제라는 주장은 이치에 맞지 않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은 여당 시절 공영방송에 대한 입장과 야당이 된 후의 입장이 많이 바뀌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