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더300' 국회 스스로 돌아보는 계기될 것"

[the300에 바란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전 원내대표

"대부분의 정책은 갈등의 해소과정에서 나옵니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1일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머니투데이가 출범시킨 '더300(the300)'이 정책을 생산하기 위한 대화와 타협 등 조정 과정을 국민에게 제대로 알려준다면 의원들도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이고 국회도 발전적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의원은 "정치는 모든 갈등이 집합하는 곳이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대한민국의 모든 갈등은 국회로 모이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자타가 공인하는 국회내 최고의 전략가 박의원은
"국회에서 논쟁과 대화, 타협, 협상을 통해 갈등이 조정되는 과정에서 정책이 만들어지고 국민생활로 전달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국회 입법권 강화 추세에 대해 "우리나라가 법치국가로 완전히 진행되고 있는 과정"이라며 "과거는 청와대나 정치가 '수퍼갑'이었다면 이젠 국회가 법안·정책을 결정하면서 '수퍼갑'이 되고 있는 것을 18대 국회 후반기에서 19대 국회로 넘어오면서 더욱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세월호 참사만 하더라도 대통령이 해결해서는 안된다"며 "국회로 와서 특검, 국정조사, 청문회 등 입법과정을 통해 책임 소재를 밝혀내고 향후 안전국가로 가는 대책이 세워져야 한다"고 제시했다. "더300의 국회 보도가 대통령의 제왕적 통치구조를 상당히 제어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도 전했다.

그는 국회의원들이 국민들로부터 좋지못한 평가를 받고 있는 현실과 관련, "국민들의 공적이 국회의원이고 비리의 온상이 국회의원이라는 인식이 형성돼 있지만 최근 몇년새 우리가 모르는 사이 정치가 엄청나게 투명해졌고 상상도 못할 정도로 바뀌고 있다"고 자평했다.

박 의원은 "국회는 정부를 견제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지만 정부와의 정책경쟁에서 필연적으로는 밀릴 수밖에 없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장관들은 수많은 공무원들로부터 자료와 보고를 받지만 국회의원들은 4명의 보좌진이 전부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 미국의 국회의원들은 60~70명의 정책 보좌진들을 두고 일하고 있다"며 "더300을 통해 의원들의 활동이 감시당하고 또 제대로 알려지게 되면 국민들도 국회의 중요성을 알게 돼 국회의원들의 정책보좌 기능을 강화하는 것을 용납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하는 머니투데이가 '더300'을 출범시키는 것을 보니 역시 머니투데이답다"는 덕담으로 말을 마쳤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