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300]與·野 '세월호 국회' 합의…27일 국회의장 선거

19일부터 한달간 5월 국회 실시…27일 세월호 국조 계획 처리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첫 공식회동을 갖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여야가 5월 '세월호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여야는 임시국회를 오는 19일부터 한달간 진행하고 27일 국정조사 계획서를 처리키로 했다. 같은 날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선거도 실시된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15일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김재원·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여·야 원내 4자 회동을 열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에 따르면 5월 임시국회는 19일부터 1개월 간 소집되며 오는 20일과 21일 양일 간 본회의를 열어 긴급 현안질의를 실시한다.

또 여야 공동으로 세월호 국정조사 요구서를 20일 본회의에서 우선 보고하고 27일 본회의를 다시 열어 처리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라는 슬픔과 분노의 순간에 우리 국회가 제 할 일을 해야 된다는 생각"이라며 "초당적으로 이 사태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초당적 협력으로 사태 해결을 하겠다는 취지에 조금도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며 "합심하는 길만이 국민에게 용기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양 원내대표는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등에 대한 선거도 실시키로 합의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