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새정치聯 전남지사 후보로...'박빙' 승리(상보)

47.5% 지지율로 44.2%의 주승용 제쳐…"영광스러운 자리 수락"

이낙연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지사 후보.사진=뉴스1제공.

이낙연 의원이 10일 6.4 지방선거의 새정치민주연합 전라남도 도지사 최종 후보로 선출됐다.

이 의원인 이날 오후 전남 장흥신래체육관에서 진행된 새정치연합 전남도지사 후보 경선에서 공론조사선거인단투표 51.7%(212표), 국민여론조사 43.5% 등 총 47.6%의 지지를 얻어 최종 후보로 선출됐다.

승부는 박빙이었다. 2위인 주승용 의원이 공론조사선거인단 투표에서는 181표(44.1%)에 그쳤지만 국민여론조사에서는 44.3%의 지지율로 앞섰기 때문이다.

그러나 공론조사선거인단투표에서 크게 앞선 이 후보가 최종적으로 44.2%에 그친 주 의원을 제치고 새정치연합의 최종 전남지사 후보로 낙점됐다. 3위 이석형 전 함평군수는 8.2%(선거인단 투표 4.1%, 국민여론조사 12.3%)에 그쳤다.

새정치연합의 텃밭이자 정치적 고향인 전남에서 최종 지사후보로 선출된 이 후보는 수락연설을 통해 "여러분의 엄숙한 명령을 받아 새정치연합의 전남지사 후보라는 영광스러운 자리를 수락한다"며 "도민과 소통하며 제시된 공약을 싱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진행된 새정치연합의 전남지사 경선은 공론조사선거인단 투표 결과 50%와 국민여론조사 결과 50%를 합쳐 결정됐다.

공론조사선거인단 투표에서는 전체 선거인단 991명 가운데 410명이 참석해 41.4%의 투표율을 보였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