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안철수 "'세월호' 특검·국정조사 하자"

"특검 포함 모든 수단·방법 고려해야"

안철수,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세월호 참사 관련기자회견을 마친뒤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6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제 도입과 국정조사 특위 구성을 제안했다. 또 여야정과 시민사회 등이 참여하는 범국가적 위원회인 가칭 '안전한 대한민국 위원회' 구성도 제의했다.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검을 포함한 진상규명을 위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고려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희생자 유가족들이 특검을 요구하고 있는데 살릴 수 있었던 아이들과 승객들을 살려내지 못한 책임을 가리는 일은 자유로운 특검이 맡는 것이 타당하다는 것"이라며 "해경과 해수부, 안전행정부와 NSC 등 위기관리 체계에 문제가 없었는지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또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구성 및 △상시국회 △6월 국정감사 정상 진행 △개별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 개최 등도 제안했다.

안 대표는 "6월에는 국회에 '4·16 참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해서 일해야 한다"며 "6월 중에 예정돼 있는 국정감사도 그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조사특위에서는 진상과 책임소재를 규명하는 한편,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내기 위한 여야정과 시민사회,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범국가적 위원회 가칭 '안전한 대한민국 위원회'를 구성하기 위한 입법도 있어야 할 것"이라며 "국회는 여름휴가가 없는 상시국회, 비상국회가 돼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4월 국회에서 민생법안을 대부분을 처리한만큼 5월 국회는 4·16 참사를 다루는 국회가 돼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상황 수습이 끝나는 대로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도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