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세월호 참사', 대통령에 진상규명 맡길 수 없어"

安 "朴정부, 국민 생명에 대한 시각 똑바로 세우지 않으면 제일 앞에서 싸울 것"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30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안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사태수습 관련 정부에 대해 첫째 국민분향소 충분히 설치, 둘째 실종자 가족의 생계 대책마련, 셋째 총리 사의 표명 이후 어떻게 책임지고 사태수습 나설지 분명히 해

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1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 "대통령과 정부에 진상규명을 맡길 수 없다. 당의 명운을 걸고 세월호 (참사의) 원인과 구조과정의 진상 및 책임을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연합 의원총회에서 "선주와 운항사, 국가의 직접적인 책임이 있어야한다. 불법적 운항과 관련한 것은 선사 책임이지만 국가의 직접 책임도 있다. 국무회의에서 대통령이 사과했지만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를 제대로 이해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공동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제시한) 국가안전처 신설로 안심하는 국민은 별로 없다"며 "조직과 사람의 문제를 또 다른 조직을 만드는 것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 근본적인 점검과 대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새정치연합)가 해야 한다. 국민의 눈물을 닦아내는 손수건이 되고, 파수꾼이 돼야 한다"며 "내가 거기(세월호)에 타고 있었다는 생각으로 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박근혜정부가 국민의 생명 뿐만 아니라, 국민 삶에 대한 시각을 똑바로 세우지 않으면 내가 제일 앞에 서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