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기초연금, 당내 지혜 모으는 중…조만간 결론"

"미래세대 부담 전가·연금체계 안정성 훼손 NO…7월 지급 목표"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29일 기초연금 절충안과 관련, "당내 지혜를 모으는 단계"라며 "조속한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특위 연석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 "기초연금 처리와 관련해 새정치연합의 입장은 분명하다"면서 "미래세대에 부담을 전가해서도 안 되고 연금체계 안전성을 훼손하면 안되고 오는 7월부터 노인들이 지급받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두가지 방안을 새누리당이 수용하면 깔끔하게 해결된다"면서 "새누리당이 약속파기를 해서 지급의 안정성 확보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 "7월 지급의 안정성 확보는 책임정치를 지향하는 새정치연합의 현실적 고민"이라며 조속한 시일내에 결론을 내겠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전날 의원총회를 열고 '기초연금 절충안'을 놓고 토론을 벌였지만 당내 찬반의견이 엇갈리면서 추후 재논의하기로 했다. 민주정책연구원이 실시하는 여론조사와 소속 의원별로 각각 의견을 수렴해 오는 5월 2일 본회의 전에 결론을 내리겠다는 방침이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