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日집단자위권 지지한 오바마에 강력 항의

"한미정상회담서 '독도는 한국 영토' 분명히 밝혀야"


우상호 새정치연합 의원/사진=뉴스1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우상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4일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는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국제사회를 향해 분명히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과거 침략의 역사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을 지지한 오바마 대통령에게 항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의원은 "과거 침략의 역사를 반성하지 않고 대책 수립도 하지 않는 상황에서 일본의 침략을 당했던 한국 국민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는 조치"라며 "일본에게 재무장의 길을 열어 준 오바마 대통령에게 강력히 항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이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을 지지한 것은 일본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미국을 설득하지 못한 우리 대미외교의 실패"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서 일본의 과거 침략사에 면죄부를 준 집단적 자위권 지지에 대한 한국 국민들의 우려를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또 "오바마 대통령이 센카쿠열도(댜오위다오)가 미국과 일본의 안보협력 대상이라고 언급해 중국과 일본간 영유권분쟁에서 일본을 지지하는 것처럼 국제사회에 비춰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