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MB 비판 선대위원장 왜?"…김황식 "몰랐다"

정성진 전 장관, 'MB정부 부패했다' 칼럼…김황식 "이명박 대통령 좋은 면 많다"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서울시장 예비후보 경선캠프 선대위원장으로 위촉한 정성진 전 법무장관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판한 칼럼을 쓴 적 있다는 사실에 대해 "몰랐다"며 "의견이 다르다"고 밝혔다.

김 전 총리는 9일 MBC가 주관한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TV토론회에서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의 이 같은 질문에 "법조계의 존경하는 분으로 (선대위원장에) 모셨다"며 "어떤 칼럼을 썼는지는 몰랐다"고 답했다.

정몽준 의원은 "정성진 전 장관이 이명박 대통령 기념재단 만드는 것에 반대하고 한 언론사 칼럼에서 이명박 정부가 부패한 정부고 퇴임하면 외국으로 나갈 줄 알았는데 왜 국내에서 골프와 테니스나 하고 있는 지 모르겠다고 썼다"며 "왜 이런 분을 선대위원장으로 모셨냐"고 질문했다.

김 전 총리는 "그런 쪽(이 전 대통령에 대한 의견)으로 연결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이 대통령을 모셨던 사람으로서 이명박 대통령은 여러 좋은 면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분의 소신에 따라 쓴 것에 대해서 뭐라고 말씀 드릴 수 없다"며 "설사 그분의 소신이 그렇다 하더라도 그것 때문에 모시지 못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