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국민에겐 다케시마 존재 안 해…'독도'만 있을 뿐"

조태용 외교부 1차관, 벳쇼 고로 주한 日대사 불러 '독도 교과서' 도발에 항의

조태용 외교부 제1차관은 4일 일본이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벳쇼 고로 주한 일본 대사를 불러 항의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조 1차관은 이날 오후 3시부터 20분 간 벳쇼 대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조 1차관은 "독도는 역사적으로 우리의 영토"라며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의 첫 희생물인데, 이것을 자기 땅이라고 하는 것은 일본이 한반도 침탈의 역사를 부정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정부 약속과 달리 일본 교과서의 역사기술은 반대방향으로 가고 있단 것에 대해서 (한국) 국민들은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에게 다케시마(독도의 일본명)는 존재 안 하고, 독도만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벳쇼 대사는 독도에 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은 잘 알 것이라며 본국 정부에 (한국 정부의 입장을) 충실히 보고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오전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초등학교 3~6학년 사회과 교과서 4개 출판사 12종교과서 중 8종 교과서에서 독도 관련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기술은 2010년 검정본과 마찬가지로 이번 통과본에서 모두 빠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