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靑 방문… 與 "문전박대 연출 위한 길거리 정치쇼"

"당내 무공천 반발 잠재우기 위한 꼼수"

새누리당은 4일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청와대를 직접 방문해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한 것과 관련, "문전박대 당하는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만든 길거리 정치쇼라고 국민들이 생각할 것"이라며 "결국 동정표를 얻어보겠다는 심산아닌가"라고 강력 비판했다.

함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창당 첫 행보를 서울역에서 서명운동으로 시작한데 이어 최고위원 노숙투쟁, 본회의장 앞 집단농성도 모자라 이제는 청와대 앞에서 시위성 대통령 면담 신청까지 하는 모습은 제1야당 대표로서 바람직한 모습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기초공천 폐지 수용 요구에 대해서도 "(민주당과의) 통합 명분이기 때문에 본인이 절박하게 매달리는지 몰라도, 과연 국민들이 이에 공감하실지 곰곰히 살펴볼 일"이라며 "기초공천 폐지는 새정치연합 내부는 물론이고 다른 야당에서도 동조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당 내부 목소리는 무시하고 자기 주장만 내세우며 오로지 기초선거 무공천 하나에만 올인하는 모습이 과연 바람직한지 되돌아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함 대변인은 "기초선거 공천 폐지는 공직선거법을 고쳐야 하는 문제기 때문에 대통령이 아닌 여야가 합의해 결단할 사안"이라며 "진정 기초선거 공천문제를 논의하고 싶다면 대통령에게 달려갈
것이 아니라 여당과 당대당 차원에서 논의하는게 순서일 것"이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김한길 새정치연합 공동대표가 노무현 정부 시절 열린우리당 대표를 맡고 있었을때, 강재섭 당시 한나라당 대표가 대통령과 회담을 요구하자 '한나라당 대표의 맞상대가 대통령이라면 여당 대표는 한나라당의 누구와 상대해야 하냐'고 말했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그렇다면 지금 새누리당 대표는 새정치연합의 누구와 상대해야하는지 되묻고 싶다"고 몰아세웠다.

같은 당 김태흠 원내대변인도 "공천제에 대한 새정치연합 내의 사분오열된 갈등 해결을 청와대에서 찾으려 한다면 번지수를 잘못 찾아도 한참 잘못 찾은 것"이라며 "당내 신경민 최고위원과 소장파들의 무공천에 대한 반발을 잠재우고 대통령을 정쟁으로 끌어들이려는 꼼수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