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금융위원장·금감원장 완전히 거짓말" 문책론

재발 방지 대책 요구…국회 정무위 소집 등 검토


고객정보유출 카드 3사에 대한 일부 영업정지에 들어간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수동 KB국민카드 본사 로비에 안내문이 붙어 있다.

NH농협카드, 롯데카드, KB국민카드 등 3사는 오늘(2월 17일)부터 오는 5월 16일까지 3개월간 신용·체크·선불카드 회원 모집 및 카드발급이 중지, 현금서비스·카드론·리볼빙 등 부대업
여야 정치권이 카드 3사의 개인정보 추가 유출이 없을 것으로 단언했던 금융당국의 무책임한 자세를 한목소리로 비난하며 문책론을 다시 거론했다.

심재철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동안 신제윤 금융위원장과 금융감독원장, 경제부총리 모두가 2차 유출은 없으니 안심하라고 말했는데 완전히 거짓말이었다"면서 "누가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심 최고위원은 "당국자들은 2차 유출이 없었다는 처음 발표의 잘못을 진솔하게 사과해야 하고 카드 3사는 이제라도 개인정보가 빠져나간 당사자들에게 일일이 개별적으로 통지하는 한편 카드를 재발급받도록 적극적인 행동을 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도 "카드 정보가 시중에 유통되는 2차 피해는 없을 것이라던 금융위원장 발언이나 100% 안심해도 된다던 금감원장, 유출이 확인되지 않다던 경제부총리의 발언이 사실상 당장 급한 불을 끄기 위한 식언이었다"며 "누가 정부를 믿을 수 있을 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정 최고위원은 "피해 현황의 집계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을 지 몰라도 국민들이 이미 실생활에서 피해를 체감하고 있다"며 "검찰과 금융당국이 서로에게 책임을 미루기에 급급하기 보다는 피해를 최소화할 방법에 대해 한시라도 빨리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현주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렇게 많은 개인정보가 유출됐는데도 당국과 금융사들은 고객에게 안내조차 안했고 더 이상의 피해를 막을 후속대책 마련에도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 담당자들은 다시 한 번 역할의 책임감을 무겁게 느끼고 스스로의 보안의식 또한 점검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개인정보 유출 대란 확산의 주범은 바로 정부"라며 "'2차 유출'은 절대 없다면서 국민을 탓하고 괴담 주장을 했던 현오석 경제부총리와 신제윤 금융위원장, 황교안 법무장관의 공언이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전 원내대표는 "근본대책이 아닌 사건 축소에만 급급해서 결국 피해만 확산됐다"면서 "국회 차원에서 정무위 등 관련 상임위를 즉각 소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호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정보유출 사태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지금 당장 징벌적 손해배상제와 집단소송제 도입을 적극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