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남지사 불출마…정권교체 매진"

출마 가능성에 이낙연 등 기존 주자들과 '불편'

박지원 민주당 의원이 11일 전남도지사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저는 전남지사에 출마하지 않고 중앙정치를 계속하겠다"며 "지지와 격려를 보내주신 데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에 따라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 등 정권교체를 위해 매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지원 민주당 의원/머니투데이
박 의원이 앞서 전남지사 출마 가능성을 열면서 당내 전남지사 주자들과 신경전을 벌였다. 박 의원은 지난주 "민주당과 호남을 위한 역할이 무엇인지 찾아보겠다"며 전남지사에 출마하는 듯했다. 

전남지사 선거에는 이미 민주당에서 이낙연·주승용·김영록 의원과 새정치연합의 이석현 전 함평군수가 도전장을 내민 상태였다. 이에 이낙연 의원은 박 의원이 말바꾸기를 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