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새정치, '흡수합당' 방식 최종 합의(종합)

金-安, 공동 신당추진단장·창단준비위원장 맡아 창당작업 박차… 형식적 측면서 安요구 반영 절충안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이 7일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아 제3지대 신당을 창당하고, 신당을 중심으로 민주당과 합당하는 창당 방식에 최종 합의했다.

새정치연합이 당을 만들고 민주당과 합당하는 '당대 당' 통합방식(민주당안)이 아니라 새정치연합과 민주당 일부가 공동으로 제3지대에 신당을 만들고 추후 민주당과 합당하는 '흡수합당' 방식(새정치연합안)에 사실상 합의한 것.

공동창당 정신의 명분은 살리되 형식적 측면에서 새정치연합이 요구해 온 '흡수합당' 방식을 상당부분 반영한 절충안인 셈이다. 양측이 신당창당 방식에 합의함에 따라 신당 창당 작업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박광온 민주당 대변인과 금태섭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김 대표와 안 위원장이 신당추진단장과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아 제3지대 신당 창당 작업을 진두지휘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창당준비위 산하 조직으로 새정치비전위원회, 정강·정책분과, 당헌·당규분과, 총무조직분과, 정무기획분과 등 필요한 조직을 양측 동수로 구성하고,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이 조직을 관장하기로 했다.

양측은 이와 함께 "제3지대 창당은 새정치의 가치가 중시되는 정당으로 만들기로 했다"며 "제3지대 신당이 창당되는 즉시 신당을 중심으로 민주당과 합당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정당법에 따른 '흡수합당' 방식을 설명한 것이다.

양측은 창당 진행과정과 별도로 새정치비전위원회에서 창당 전이라도 다음주부터 새정치비전혁신안을 발표키로 했다.

신당 대표와 관련해서는 안철수 위원장이 제3지대 단독 대표를 맡기로 했고, 나중에 민주당이 합류하면 김 대표가 공동 대표를 맡는다.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은 창당 작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신당창당추진단도 확대개편키로 했다. 정무기획분과에서 조만간 창당 일정을 발표키로 했으며, 신당 명칭은 추후 결정키로 했다. 신당창당추진단은 발기인대회를 마치는대로 창당준비위원회로 변화된다.

박광온 대변인은 "두 대표가 직접 창당 준비위원장을 맡기로 한 것은 속도감 있고 역동적으로 만들어가자는 뜻"이라며 "이달 안 창당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