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해외출장비 기업부담 관행 개선

이낙연 의원 국정감사 지적 수용

수출입은행이 해외 출장을 갈 때 경비를 기업이 부담하던 관행이 없어진다.

민주당 이낙연 의원은 10일 수은은 지난 달 '여신관련 국외출장 경비부담 처리기준'을 개정해 국외출장경비를 모두 수출입은행이 부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은은 해외 수출 기업에 대한 여신 심사를 위해 현장에 나가 공장 등을 둘러보고 융자 여부를 결정한다. 수은은 이때 부담해야 할 항공비와 숙박비를 그동안 수출 기업이 부담하도록 했다. 자체 처리 기준과 국제 관행을 이유로 들었다.

이에 이 의원은 작년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지적했다. 수은의 부부장과 차장이 5일 동안 미국으로 출장을 가며 지급한 돈이 1만6000원 뿐이라는 사례를 들었다. 기업 입장에서 해외 투자 자금을 확보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 일종의 접대를 하는 것이라는 지적이었다.

이 의원은 "부적절한 관행을 바로 잡으려는 수출입은행의 신속한 결정을 환영한다"며 "이를 계기로 수출 기업에 대한 여신 지원이 보다 투명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