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안철수, 한물간 철새 내세워 구태·막장드라마"

"새정치는 새인물로 해야…나눠먹기 선거연대는 악순환 못끊어"

새누리당이 6일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신당 창당 움직임을 겨냥,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막장 드라마"라며 맹비난했다. 안 의원 측이 신선한 인물을 영입하지 못하고 민주당과 야권연대만 골몰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안 의원 간 지방선거 연대를 극도로 경계하는 모습이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안철수 신당은 당명에 새정치까지 넣고도 구태 정치의 백화점을 보여준다"며 "선거용 급조 정당, 철새 정당이 창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신당은 예상대로 새정치만 주장할 뿐 내용은 하나도 내놓지 못하고 몇 년 째 저러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간판으로 내세운 인물들은 하나같이 한물간 철새들로 결국 구태정치의 표본인 선거연대에 모닥불을 피우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새정치는 개혁과 새인물로 하는 것이다. 새누리당은 실현 가능성도 없는 공수표 개혁안을 남발하며 야당과 경쟁하지 않겠다"며 "심사숙고 끝에 절실하고 실현 가능한 핵심 개혁안으로 국민에게 심판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국민이 진심으로 원하는 참신하고 경륜과 경험을 가진 경쟁력 있는 새인물을 수혈해 감동의 선거 드라마를 보여 드릴 것"이라며 "야당도 진정으로 새정치를 말하고 싶다면 새인물과 개혁 내용으로 승부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혜훈 최고위원은 "안철수의 새정치가 부상하자 마땅치 않아 하면서 야권연대를 압박하는 민주당에 대해 안철수가 반박한 것이 타당하다"며 민주당을 동시에 겨냥했다. 이 최고위원은 안 의원이 '정공법은 선거구제 개편이나 대통령 결선투표 도입과 같은 제도개혁이지 야권연대가 아니다'고 말한 데 대해 "안철수의 새정치를 압박하면서도 정정당당한 방식인 제도개혁은 일절 주장하지 않는 민주당은 자기모순"이라고 말했다.

또 "정치공학적 연대는 없다고 하면서 '새누리당 좋은 일을 하는 것은 문제'라는 새정치추진위는 더 문제"라며 "새누리당 좋은 일 만들지 않기 위한 연대란 오로지 이기기 위해 손을 잡는 정치공학 연대 그 자체"라고 말했다.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안 의원 측) 선거연대 불가론도 말로 그치는 게 아니라 실행으로 옮겨야 새로운 야당이 될 자격이 있고 '허언 정치'를 실제로 종식시킬 수 있다"며 "지방선거에서 또다시 후보 나눠먹기 선거연대가 있다면, 스스로 지목한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게 아니라 더 질기게 이어가는 헌 정치의 후예가 될 뿐"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