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포토]광화문 정권규탄 집회에 참석한 황교안-나경원

[the30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정권 규탄집회에 참석했다./사진=김하늬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정권 규탄집회에 참석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라는 집회를 열고 현 정부의 국정운영을 규탄한다.

박영선‧김연철 장관에 이어 이미선 헌법재판관까지 국회 인사청문회 문턱을 넘지 못했음에도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 데 따른 반발이다.

한국당 측은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자리에 대선 캠프 출신 인사 임명을 강행하는 것도 모자라 코드 재판관 임명으로 헌재를 장악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당은 문 정권의 실정을 지적할 '10인'의 전사로 김광림, 주광덕, 김도읍, 장제원, 곽상도, 백승주, 성일종, 김종석, 최연혜, 임이자 의원을 발표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이날 지도부를 비롯해 소속 의원과 당협위원장, 중앙당 및 시‧도당 사무처 당직자 등 총동원령을 내렸다. 참석자들에게는 붉은색 계열의 복장과 소품 착용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