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텅 비어버린 트럼프-김정은 메트로폴 오찬장

[the300]두 정상 핵 담판 결렬…각자 숙소로 복귀

텅 빈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오찬장 전경/사진=데이비드 나카무라 워싱턴포스트 기자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핵 담판장'을 박차고 일어났다.

28일 오후(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더 비스트'를 타고 자신의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로 돌아갔다. 김 위원장도 숙소로 복귀했다.

양 정상은 당초 오전 11시55분 업무오찬, 오후 2시5분 공동합의문 서명식을 계획하고 있었다. 지금 숙소로 돌아간 것은 친교행사와 합의문 발표를 모두 취소했다는 것이다.

오전부터 3시간 넘게 진행된 확대회담에서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양 정상은 점심식사까지 거르며 협상을 지속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4시에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오후 2시로 앞당겼다. 한국시간 오후 4시다. 여기서 협상 결렬을 공식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